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을 힘겹게 보내고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바람을 즐길 새도 없이 코끝이 시린 겨울이 찾아왔어요. 옷을 목 끝까지 여미고 종종걸음으로 추위를 피할 때마다 따듯한 난로와 몸을 녹여주는 와인 한 잔이 생각이 나요. 갑자기 찾아온 추위 때문에, 시린 마음에 따뜻한 위로가 될 수 있도록 구성해 보았어요. 갑작스레 찾아온 겨울에 몸도 마음도 얼어붙지만 따듯함을 전해주는 꽃과 함께라면 이 추위도 이겨낼 수 있을 거에요. 소중한 사람과 함께 꽃이랑, 와인 한 잔 어때요?
9,900원
하얀 성에가 창가에 알음알음 맺힌 겨울밤. 온기가 느껴지는 난롯가든,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욕조든, 그곳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과 기분좋은 나른함이 있어요. 자고싶으면 그대로 잠들어도 되고, 하루의 끝에 남겨진 여운을 조금 더 가져가고 싶을 땐 잔잔한 재즈를 들어요. 겨울밤의 나른함이 느껴지는 96번째 꽃이에요 :)
29,900원
수채화 같은 사랑을 하고 싶어요. 첫 만남은 우리, 서로 다른 색을 하고 있었지만 점차 서로의 색으로 물들어가는 결국엔 아름다운 한폭의 수채화가 되어 가는 그런 사랑을 하고 싶어요.
9,900원
하얀 성에가 창가에 알음알음 맺힌 겨울밤. 온기가 느껴지는 난롯가든,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욕조든, 그곳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과 기분좋은 나른함이 있어요. 자고싶으면 그대로 잠들어도 되고, 하루의 끝에 남겨진 여운을 조금 더 가져가고 싶을 땐 잔잔한 재즈를 들어요. 겨울밤의 나른함이 느껴지는 96번째 꽃이에요 :)
21,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