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kart
터덜터덜 길을 걷다 우연히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았을 때, 눈앞에 신비한 보랏빛 세상이 펼쳐진 적이 있어요.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온도의 보랏빛 공기가 나를 감싸 안았을 땐, 토닥토닥 내 어깨를 두드리며 나의 하루를 위로해주는 것 같았죠. 그날의 따뜻한 온도와 토닥임을 당신에게 전해주고 싶어, 그날의 하늘을 닮은 색으로 87th kukka를 구성했어요. 신비하게 마음을 이끄는 이 보랏빛 로즈 에디션이 당신의 하루하루를 위로하고 또 응원할 거예요.
21,900원
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봄을 좋아하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봄의 따스한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 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에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사랑에 빠진 장미'라고도 불리는 올 포 러브(All For Love) 발그레한 소녀의 두 뺨 같기도 하고, 달콤한 딸기 사탕 같기도 한 핑크빛의 고급 장미. 올포러브 한 다발과 '사랑해'라는 한 마디라면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로맨틱한 사람이 될 거예요.
49,900원
돌세토 장미는 유럽의 웨딩 부케에 사용되는 가장 고급스러운 꽃 중 하나예요. 자연스럽게 건조를 시켜도, 크기나 모양이 크게 변하지 않아서 드라이플라워로도 아주 좋아요. 생화의 싱그러움으로 소중한 사람에게 웃음을 줄 수도 있지만, 드라이플라워의 '영원한 사랑'이라는 꽃말로 그리고 영원히 지지 않을 아름다움을 선물하는 것은 또 다른 기분이에요. 드라이플라워로 이렇게 생동감있는 색을 표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아요. 이 꽃을 받아보시는 분들이 이야기 할 거예요. "당신, 정말 센스있는 사람이네요"
49,900원
추운 겨울동안 메말라 있던 당신의 마음을 촉촉히 적셔주는 봄비같은 드라이플라워 센터피스 방울방울 빗물이 물들 때 우리의 마음은 한결 녹아내려요. 나의 공간, 너의 공간, 우리의 공간에 조용히 내린 아름다운 봄날을 선물해보세요.
19,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첫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로즈 센터피스'예요. 회색빛의 생기 없는 공간을 은은하게 흐드러진 장미 센터피스로 채우세요.
26,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네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블랙&핑크부케'예요. 핑크빛 안개와 장미가 믹스된 매력적인 부케랍니다.
14,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일곱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책상 위에 올려두면 좋은 천일홍 보틀'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26,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열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여름에 두고두고보는 시원한 부케'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9,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때로는 내가 올바르게 살고 있는지 혼란스럽기도 하고, 길을 잃은 것 같은 기분도 들어요. 응원이 필요한 순간에 우리가 듣고 싶은 말은 '모든 게 다 잘 될거야.'하는 막연한 메세지가 아니예요. 힘들고 지친 하루에 우리가 듣고 싶은 응원은 이런 거죠. '너는 잘 하고 있고, 그건 당연한 게 아니야.' 오늘은 이 꽃이 대신 전해줄 거예요. 당신의 소중한 사람이 겪고 있는 이 고생스러운 순간은 행복을 위해 찾아 나선 모험일테니 우리는 결국 행복해질 거라구요.
54,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릴 적 꿈꿔오던 해피엔딩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오늘도 행복하고, 내일은 더 행복할 거라고. 그리고 우리는 언제까지나 행복할 거라고.
49,900원
싱그러운 노란색은 보기만 해도 절로 기분 좋아지는 빛깔이에요. 긴 겨울이 지나고 피어나는 꽃들의 빛깔은 노랑이 많아 그런지 노란색 자체에는 시작이라는 의미가 있기도 하답니다. 사랑하는 친구의 개업일, 가까운 분이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를 하는 날, 고마운 지인이 새로운 직장에서 새 출발을 하는 날, 또 다른 시작이 펼쳐지는 좋은 날, 격려와 응원이 담긴 꽃다발을 소개해요. 좋은 일들만 있기를 바라는 당신의 마음을 담아, 화형이 크고 활짝 피어나는 모습이 멋진 노란 해바라기, 그리고 노란 튤립을 메인으로 구성했어요.
49,900원
보송보송 귀여운 맑은 하늘빛 옥시와 가장 귀여운 꽃이라는 수식이 붙는 화이트 퐁퐁은 동화같은 색감과 화형으로 여성분들께 가장 사랑받는 꽃들 중 하나예요. 게다가, 옥시에는 '사랑의 인사'라는 꽃말이 퐁퐁에는 '감사와 고결'이라는 좋은 꽃말도 있죠.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꽃말마저 낭만적인 꽃들로 당신의 소중한 마음을 전해 보세요. 흔하게 보기 어려운 아스크레피어스와 큰 화이트 장미 미스홀랜드가 고급스러움을 더해주고 들꽃같은 아스틸베와 영춘화의 곡선은 이 꽃다발의 아름다움을 배가시켜준답니다. 흔한 듯, 흔하지 않은 꽃들이라 꽃다발로는 자주 만나기 어려운 꽃들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다발보다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해보았어요.
49,900원
이름도 '햇살 장미'인 핑크빛 장미와 봄 햇살을 닮은 카탈리나 장미가 함께 여러 꽃과 어우러져 한 다발이 되었어요. 햇살이 내려오는 당신의 창가에 이 부케를 놓아보세요. 햇살을 맞은 드라이플라워들은 동화 속 색감처럼 다채롭고 찬란하게 빛날 거예요. 한 송이 한 송이 정성껏 꽃을 말려서 다채로운 색만 골라 만든 드라이플라워 부케랍니다.
19,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두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골든볼 센터피스'예요. 하나하나 영롱한 노란색의 골든볼로 만든 센터피스에요.
26,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다섯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행운만 걸러주는 미니 리스'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9,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여덟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어디에 걸까? 찾게되는 드라이플라워'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12,900원
터덜터덜 길을 걷다 우연히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았을 때, 눈앞에 신비한 보랏빛 세상이 펼쳐진 적이 있어요.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온도의 보랏빛 공기가 나를 감싸 안았을 땐, 토닥토닥 내 어깨를 두드리며 나의 하루를 위로해주는 것 같았죠. 그날의 따뜻한 온도와 토닥임을 당신에게 전해주고 싶어, 그날의 하늘을 닮은 색으로 87th kukka를 구성했어요. 신비하게 마음을 이끄는 이 보랏빛 로즈 에디션이 당신의 하루하루를 위로하고 또 응원할 거예요.
29,900원
<빨강머리 앤>의 작가 루시 모드 몽고메리는, 이렇게 장미를 표현했다고 해요. 진한 핑크빛 꽃잎의 봄바스틱 로즈(Bombastic Rose)만큼, 사랑의 감정을 전하기 좋은 장미꽃이 있을까요? 모든 것들이 무채색으로 변할 준비를 하는 계절, 사랑하는 이가 받는 선물은 단순한 꽃이 아니라 핑크빛으로 가득한 두근거리는 순간이었으면 해요. 영원히 잊지 못할 떨리는 기억을 선물해보세요. 사실, 꽃이 어떻게 우리가 사랑하는 이만큼 아름답겠어요. 다만 꽃을 한 아름 안아 든 소중한 이가 얼굴 지어 보이는 환한 미소를 보고 싶을 뿐이에요. 그런 거잖아요, 우리가 바라는 것.
199,900원
선물해본 적 있나요? 그 분이 안아들기 버거울 정도로 큰 꽃다발. 풍성한 대형 꽃다발은 모든 이의 로망이지만, 살면서 이렇게 큰 꽃을 받을 일은 흔하지 않죠. 여름에 태어난 그 분께 가장 잘 어울리는 꽃을 찾는다면 올해는 잊지 못할 만큼 풍성한 수국 꽃다발을 선물해보세요. 이 꽃은, 단지 감동을 주는 것에 머무르지 않을 거예요. 당신이 있어 그 분의 매일이 특별해지고 잊지 못할 날이 되는 것처럼, 이 꽃은 그 분께 잊지 못할 만큼의 특별한 행복이 될 거예요. 누군가에게 잊지 못할 날을 선물한다는 건, 우리에게도 놓치고 싶지 않은 행복이잖아요?
99,900원
엔틱한 감성의 갈색 시약병과 다채롭지만 고급스러운 색상의 드라이플라워가 함께 어레인지 되었어요. 겨울이 끝나가는 이맘떄쯤이면 예쁜 인테리어 소품 하나쯤 장만하고 싶어지잖아요. 공간과 마음을 환기할 수 있는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의 드라이플라워와 엔틱갈색 시약병을 소개해드릴게요.
32,900원
소중한 마음을 고이 적은 편지를 선물하지만, 그 종이가 고이 간직되는 게 쉽지가 않죠. 그래서 예쁜 마음을 작은 편지를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도록 준비한 유리병 편지봉투에요. 5종으로 이루어진 꽃 노단새 핑크, 노단새 화이트, 라벤더, 유칼리툽스, 옐로바베장미가 각 매력을 뽐내며 더욱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낸답니다. 유리병 편지봉투로 사용하기에도, 햇살 드는 창가를 꾸미기에도 예쁜 드라이플라워랍니다.
4,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세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바다 속 드라이플라워'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26,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여섯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선물하면 100% 성공하는 드라이 부케'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19,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아홉 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감탄사가 나오는 돌세토 부케'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24,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