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성에가 창가에 알음알음 맺힌 겨울밤. 온기가 느껴지는 난롯가든,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욕조든, 그곳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과 기분좋은 나른함이 있어요. 자고싶으면 그대로 잠들어도 되고, 하루의 끝에 남겨진 여운을 조금 더 가져가고 싶을 땐 잔잔한 재즈를 들어요. 겨울밤의 나른함이 느껴지는 96번째 꽃이에요 :)
29,900원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을 힘겹게 보내고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바람을 즐길 새도 없이 코끝이 시린 겨울이 찾아왔어요. 옷을 목 끝까지 여미고 종종걸음으로 추위를 피할 때마다 따듯한 난로와 몸을 녹여주는 와인 한 잔이 생각이 나요. 갑자기 찾아온 추위 때문에, 시린 마음에 따뜻한 위로가 될 수 있도록 구성해 보았어요. 갑작스레 찾아온 겨울에 몸도 마음도 얼어붙지만 따듯함을 전해주는 꽃과 함께라면 이 추위도 이겨낼 수 있을 거에요. 소중한 사람과 함께 꽃이랑, 와인 한 잔 어때요?
9,900원
kukka와, 디즈니가 만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디즈니 <미녀와 야수>에 영감을 받아 구성한 콜라보레이션 에디션이에요. 영화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유리병 속 빨간 장미, 무도회 속 벨의 노란 드레스, 야수의 파란 자켓을 하나의 꽃다발에 담아보았답니다. 3월 3일 3시. 선착순 80명에게는 <미녀와 야수> 영화 예매권(1매)를 드립니다. (지금 에디션을 주문하시면, 영화 예매권 1매를 받으실 수 있어요)
32,900원
우리는 가을을 기억하고 싶을 때 가을의 낙엽을 책 사이에 끼워두죠. 하지만 떨어지는 낙엽이 아니라 핑크빛 꽃잎이라면 이 가을의 기억이 조금 더 로맨틱해지지 않을까요? 가을을 사랑하는 당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빈티지 핑크의 자나 로즈를 소개해요. 어때요? 올 가을은, 이 꽃으로 가을을 기억하는 거요.
19,900원
흔히 먹는 열매는 아니지만 '산딸기'는 유독 가슴 따뜻한 이야가 묻어있는 열매인것 같아요. 눈이 소복소복 쌓이는 겨울에 빨간 산딸기가 먹고 싶다 할 때, 산딸기를 찾아 눈을 헤치고서 사박사박 걸어온 우리 아빠. 차가운 겨울바람에 빨갛게 상기된 우리 아빠 볼이,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그런 열매에요.
19,900원
하얀 성에가 창가에 알음알음 맺힌 겨울밤. 온기가 느껴지는 난롯가든,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욕조든, 그곳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과 기분좋은 나른함이 있어요. 자고싶으면 그대로 잠들어도 되고, 하루의 끝에 남겨진 여운을 조금 더 가져가고 싶을 땐 잔잔한 재즈를 들어요. 겨울밤의 나른함이 느껴지는 96번째 꽃이에요 :)
21,900원
샌프란시스코 메이크업 브랜드 베네피트(benefit)와 국내 최대의 플라워 브랜드 꾸까(kukka)의 두번째 콜라보레이션 ‘베네피트 플라워 박스’를 소개해요. 첫 사랑에 빠진 소녀처럼 사랑스러운 혈색을 완성시켜주는 로즈 핑크빛 블러셔, 단델리온과 포지밤 밝아지고 싶은 여성의 마음을 담은 kukka의 미니 부케. 당신의 마음을 읽어줄, 플라워 박스를 만나보세요.
19,900원
마음이 울렁대는 봄, 꽃을 선물하기 이보다 좋은 계절이 있을까요?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을 맞고 있으면 머릿속에 한 명쯤은 떠오르는 사람이 있죠. 우리가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나기까지 물심양면으로 묵묵히 뒷바라지해주신 감사한 부모님, 힘들 때 언제나 곁을 지켜주었던 고마운 친구, 내가 무엇을 하든 언제나 내 편이 되어주는 사랑하는 연인. 꽃피는 사랑의 계절, 봄. 꽃길만 걷고 싶은 당신을 위해 노래하는 밴드 '데이브레이크'와 kukka가 만나 감성적인 봄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여요. 봄의 따스함과 달콤한 감성이 녹아 있는 데이브레이크의 '꽃길만 걷게 해줄게'라는 곡에서 모티브를 받아 구성된 사랑스러운 에디션이에요.
21,900원
오히려 긴장을 더해 줄까, 큰 시험을 앞둔 이에게 주는 선물은 고민이 많아요. 편안하게 수험생과 함께하며 위안도 응원도 될 선물이면 참 좋겠죠. 순수한 열정을 가진 그대가, 어떠한 역경도 극복하는 강인한 그대가 되기를 바라며 수험생들을 위해 kukka가 바치는 꽃이에요. 그 동안 누구보다 노력한 것을 알기에 좋은 결과가 함께할 거라는 말이 함께하지 않아도 좋아요. 슬그머니 건네는 꽃 한 다발에는 당신의 모든 마음이 전해질 거예요.
29,900원
수채화 같은 사랑을 하고 싶어요. 첫 만남은 우리, 서로 다른 색을 하고 있었지만 점차 서로의 색으로 물들어가는 결국엔 아름다운 한폭의 수채화가 되어 가는 그런 사랑을 하고 싶어요.
9,900원
스톡은 참 향기가 좋은 꽃이예요. 순 우리말로는 '비단향 꽃무'라는 이름의 스톡(Stock) 그 향기가 워낙에 좋아서 많은 나라의 문화 속에 잘 녹아들어 있는 꽃이기도 해요. 특히 프랑스에서는, 사랑을 맹세하는 의미로 신사들이 모자에 넣어두고 다녔다고 해요. 그 꽃말이 '영원한 사랑을 맹세합니다' 이기 때문이라고 해요.
14,900원
예쁜 꽃을 보면, 살까말까 망설이지 말아요. 꽃이 없는 일상을 보내기엔 당신의 소중한 인생은 너무 짧잖아요. 소중한 당신은, 충분히 행복해질 권리가 있어요. 꽃은 사치가 아니라, 소중한 나에게 건네는 작지만 큰 선물이랍니다. 커피 한 잔보다 9,900원으로 일주일동안 꽃을 즐기세요.
9,900원
"당신에게 첫눈은 어떤 의미인가요?" 하얀 첫눈이 내리는 날엔 사랑하는 그대와 눈의 품에 안겨 나를 둘러싼 모든걸 그대와 나누고 싶어요. 새하얀 눈꽃 속에서 더 밝게 빛날 당신이니까요. 내게 첫눈인 그대에게 바칠 거에요. 새하얀 첫눈을 닮은 이 꽃다발을 말이에요.
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