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kart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꽃, 튤립. 여러 빛깔의 튤립들 중에서도, 핑크색 튤립은 '사랑의 고백, 영원한 애정'이라는 애틋한 꽃말을 갖고 있어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하고 싶은, 모든 좋은 꽃말이 다 들어가있는 느낌이죠? 소중한 이에게 '행운'과 '사랑'을 함께 선물해보세요. 당신의 사랑은 그 만큼 소중하고 위대하니까요. 다른 꽃들과 섞이는 것보다, 심플한 느낌으로 튤립만 모여있는 모습은 더 우아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답니다. 같은 튤립이라도, 조금 더 멋진 꽃말을 가진 꽃을 찾는 당신에게 kukka의 플로리스트가 소개해요.
19,900원
히야신스의 향기를 맡아 본 사람은 알아요. 그리스 신화의 신들이 이 꽃을 왜 사랑했는지를요. 비너스는 아름다워지기 위해서 이 꽃의 이슬로 목욕했고, 제우스와 헤라는 이 꽃을 잠자리에 깔았어요. 핑크빛의 히야신스를 당신의 공간에 놓아 보세요. 사랑스럽게 달콤한 향기가 가득 퍼질 거예요.
21,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 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에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사랑에 빠진 장미'라고도 불리는 올 포 러브(All For Love) 발그레한 소녀의 두 뺨 같기도 하고, 달콤한 딸기 사탕 같기도 한 핑크빛의 고급 장미. 올포러브 한 다발과 '사랑해'라는 한 마디라면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로맨틱한 사람이 될 거예요.
44,900원
부쩍 차가워진 바람에 몸도 마음도 움츠러들어, 요즘 우리는 아름다운 것들을 그냥 지나칠 때가 많은 것 같아요. 하지만 이럴 때일 수록 한번 더 들여다보아야 하는 건 '미안하다', '보고싶다', '사랑한다'의 마음인 것 같아요. 혹시, 오늘 아침 그 소중함을 스쳐보내지는 않았나요? 마음은, 표현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어요. 직접 말하기 괜스레 쑥스럽고, 부끄럽다면 kukka의 꽃바구니에 당신의 마음을 담아 전해 보세요.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않길, 세상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그들의 사랑이 당신 곁에 머무르는 지금 이 순간이 영원하길, 함께하는 시간의 특별함을 잊지 않길. 작지만, 너무나 중요한 소망들을 가득 담아 보는 거예요.
49,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때로는 내가 올바르게 살고 있는지 혼란스럽기도 하고, 길을 잃은 것 같은 기분도 들어요. 응원이 필요한 순간에 우리가 듣고 싶은 말은 '모든 게 다 잘 될거야.'하는 막연한 메세지가 아니예요. 힘들고 지친 하루에 우리가 듣고 싶은 응원은 이런 거죠. '너는 잘 하고 있고, 그건 당연한 게 아니야.' 오늘은 이 꽃이 대신 전해줄 거예요. 당신의 소중한 사람이 겪고 있는 이 고생스러운 순간은 행복을 위해 찾아 나선 모험일테니 우리는 결국 행복해질 거라구요.
54,900원
특유의 빼어난 색감으로 유명한 감독 우디 앨런의 영화, <맨하탄>을 보면 이런 대사가 나와요. "넌 마치 신이 내려준 선물 같아. 신한테 왜 이렇게 내 인생은 마음처럼 되지 않는 거냐고 따지고 덤비며 묻다가도, 신이 널 가리키며 "나쁜 것도 많이 만들었지만, 얘도 만들었지."라고 하면 더 이상 할 말이 없는 거지." 당신의 곁을 그냥 스치지 않고 발걸음을 멈추어 사랑을 주고 있는 그녀는 이를테면 그런 의미가 아닐까요? 긴 겨울의 기다림 끝에 만난 가장 따뜻한 계절, 봄. 이렇게 차가운 계절에도, 봄의 따스함을 지닌 그녀에게 어울리는 꽃다발이예요.
49,900원
하루의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의 책상 위, 지친 하루가 끝나고 우리가 머무는 방 안의 테이블 위, 가족들과 함께하는 저녁 식사의 식탁 위에 꽃이나 식물을 올려두었던 경험이 있다면 알 거예요. 작은 식물이지만,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아주 크다는 것을요. 삭막한 도시 속 자연의 녹빛은 외로운 우리에게 위안과 감동을 줘요. 퇴근하고 들어온 집에, 날 반기는 녹색 식물이 있다면 하루 일과에 지친 우리의 마음이 사르르 녹아내리지 않을까요? 내 공간 속 초록빛 정원을 만들어줄 이 작은 플랜트는 외로운 초원 한 가운데 우뚝 솟은 나무처럼 바라 보기만 해도 강한 생명력을 불러와 줄 거예요. 소중한 당신에게 특별한 크루시아를 선물해보세요. 작지만, 당신의 지친 일상에 큰 위안과 휴식을 줄 거예요. 놓여진 자리에서 자연의 기운으로 묵묵히 우리를 계속 응원해 줄 고마운 크루시아(Clusia)를 소개해요.
49,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귀엽고 순수한 모습을 담은 아기소국은 당신이 사랑하는 그녀의 모습을 잘 담아낼 수 있는 꽃이 될 거예요.
9,900원
'당신에게 행운이 깃들기를' 네덜란드에서는, 새해를 맞아 행운을 빌면서 튤립을 건네곤 해요. 튤립의 꽃말에는 '행운'이기도 하고, 중세시대의 네덜란드에서는 튤립이 너무나도 귀하여 선물하는 것만으로도 '나를 소중히 생각하는 구나'라고 느끼게 해주었기 때문인가봐요. 2017년 새해를 맞은 당신에게, kukka의 플로리스트가 소개해요 ^^
19,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여성스럽고 순결한 하노이 라넌큘러스는 당신이 사랑하는 그녀의 모습을 잘 담아낼 수 있는 꽃이 될 거예요.
19,900원
미세먼지 가득한 겨울 하늘은 마음마저 우중충하게 만들어요. 이런 날엔 꽃을 가까이 놓아보세요. 오묘한 색감을 지닌 라벤더 안개꽃은, '깨끗한 마음'을 뜻해요. 안개꽃다발이 답답했던 마음을 환하게 밝혀줄 거예요.
9,900원
모든 꽃은 아름답지만, 선물로 고르는 꽃은 조금 더 조심스러워요. 받아보는 분의 취향은 어떤지, 어떤 빛깔을 좋아하는지 한번 더 고민하게 되죠. 하지만 선물하는 꽃에서 진한 꽃향기가 가득했으면 하는 건 우리 모두의 같은 마음이에요. 우리가 꽃 향기를 상상했을 때,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 향기를 가진 보랏빛 프리지아 꽃다발을 소개해요. 싱싱한 프리지아 한 다발은 공간을 가득 채우는 진한 향기를 가진 꽃이랍니다. 꽃을 좋아하시는 소녀같은 엄마, 할머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전하고 싶은 은사님께 꽃 선물을 할 일이 있다면, 프리지아만큼 향긋한 기분을 드리는 꽃은 없을 거예요.
44,900원
발그레한 소녀의 양볼을 닮은 라넌큘러스를 소개해요. 피는 모습은 물론, 지는 모습까지도 아름다워 오래오래 곁에 둘 수 있어요. 싱그러운 오렌지 색의 라넌큘러스 에디션이 올겨울, 비타민이 되어줄 거예요.
9,900원
살아있는 식물을 기르는 일은, 그 어느때보다 섬세한 손길을 필요로 하죠. 물을 주고, 햇빛을 보게 하고, 자라나는 모습을 보면서 식물과 덩달아 우리도 활기를 찾고 기운이 솟는 느낌이에요. 탁월한 실내 공기 정화 능력을 가지고 있어, 새로운 집이나 공사를 갓 마친 공간에 두면 아주 좋은 이국적인 분위기의 아레카야자(Areca palm)를 소개해요. 시원한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보세요. 우리의 공간에 지는 아레카야자의 그림자는 찰나의 휴식과, 아늑함이 될 거예요.
129,900원
히야신스의 향기를 맡아 본 사람은 알아요. 그리스 신화의 신들이 이 꽃을 왜 사랑했는지를요. 비너스는 아름다워지기 위해서 이 꽃의 이슬로 목욕했고, 제우스와 헤라는 이 꽃을 잠자리에 깔았어요. 핑크빛의 히야신스를 당신의 공간에 놓아 보세요. 사랑스럽게 달콤한 향기가 가득 퍼질 거예요.
29,900원
'당신에게 행운이 깃들기를' 네덜란드에서는, 새해를 맞아 행운을 빌면서 튤립을 건네곤 해요. 튤립의 꽃말에는 '행운'이기도 하고, 중세시대의 네덜란드에서는 튤립이 너무나도 귀하여 선물하는 것만으로도 '나를 소중히 생각하는 구나'라고 느끼게 해주었기 때문인가봐요. 2017년 새해를 맞은 당신에게, kukka의 플로리스트가 소개해요 ^^
19,900원
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추위를 많이 타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겨울의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
<빨강머리 앤>의 작가 루시 모드 몽고메리는, 이렇게 장미를 표현했다고 해요. 진한 핑크빛 꽃잎의 봄바스틱 로즈(Bombastic Rose)만큼, 사랑의 감정을 전하기 좋은 장미꽃이 있을까요? 모든 것들이 무채색으로 변할 준비를 하는 계절, 사랑하는 이가 받는 선물은 단순한 꽃이 아니라 핑크빛으로 가득한 두근거리는 순간이었으면 해요. 영원히 잊지 못할 떨리는 기억을 선물해보세요. 사실, 꽃이 어떻게 우리가 사랑하는 이만큼 아름답겠어요. 다만 꽃을 한 아름 안아 든 소중한 이가 얼굴 지어 보이는 환한 미소를 보고 싶을 뿐이에요. 그런 거잖아요, 우리가 바라는 것.
199,900원
살아가면서 소중한 사람에게 '축하'를 건넬 일이 얼마나 많을까요? 힘들 때 위로를 건네는 일도 중요하지만, 좋은 일에 축하를 전하는 일도 못지 않게 중요하죠. '언제나 고맙습니다. 고생 많으셨어요'라는 따뜻한 말 한마디는, 모든 이에게 응원, 위로, 혹은 축하를 건네는 마법의 문장이랍니다. 이 순간 약간의 센스만 더 발휘한다면, 선물하는 분도 선물받는 분도 더 행복한 순간을 맞이할 수 있어요. 포근하게 안아주는 '수고했어'라는 말과 함께 소중한 이에게 건네기 좋은 꽃바구니를 소개해요. 피는 순간에 조금 차이가 있을 뿐, 우리 모두는 꽃봉오리에요. 당신의 소중한 꽃봉오리에게, 이 꽃으로 한 번 속삭여주세요. "수고했어요, 당신은 언제나 따뜻하고 예쁜 사람이에요."라고.
59,900원
시선이 닿는 곳에 상쾌한 식물이 있다면 마음이 싱그럽게 정화되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초록이 공간에 가져다주는 싱그러운 힘을 알기에 요즘은 책상 위에 작은 다육이라도 두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우리의 소중한 사람이 머무는 공간에 놓여질 플랜트는 더 예쁘거나 혹은 더 상쾌한 식물이었으면 하죠. 작은 플랜트지만, 때로는 휴식 한 템포가 되어주기도 하고 때로는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얻기도 하니까요. 화분을 선물할 때,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흔한 식물말고 조금 더 특별한 식물을 고르고 싶은 당신을 위한 세련된 필로덴드론 콩고(Philodendron Congo)를 소개해요.
79,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 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에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발랄한 연노랑빛 셀리장미는 당신이 사랑하는 그녀의 모습을 잘 담아낼 수 있는 꽃이 될거예요.
1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