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릴 적 꿈꿔오던 해피엔딩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오늘도 행복하고, 내일은 더 행복할 거라고. 그리고 우리는 언제까지나 행복할 거라고.
49,900원
'사랑의 고백'이라는 꽃말의 오렌지빛 겹튤립, '꽃의 여왕'이라 불리는 하노이 러넌큘러스, 나뭇가지에 하얀 눈이 앉은 것만 같은 설유화까지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꽃말마저 낭만적인 꽃들로 당신의 소중한 마음을 전해 보세요. 흔한 듯, 흔하지 않은 꽃들이라 꽃다발로는 자주 만나기 어려운 꽃들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다발보다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해보았어요. 겨울과 봄 사이에 피는 꽃들은 가장 싱싱하고 예쁜 꽃이죠. 계절은 겨울이지만, 이 꽃과 함께라면 봄 햇살의 따스함을 그녀에게 전할 수 있을 거예요.
54,900원
싱그러운 노란색은 보기만 해도 절로 기분 좋아지는 빛깔이에요. 긴 겨울이 지나고 피어나는 꽃들의 빛깔은 노랑이 많아 그런지 노란색 자체에는 시작이라는 의미가 있기도 하답니다. 사랑하는 친구의 개업일, 가까운 분이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를 하는 날, 고마운 지인이 새로운 직장에서 새 출발을 하는 날, 또 다른 시작이 펼쳐지는 좋은 날, 격려와 응원이 담긴 꽃다발을 소개해요. 좋은 일들만 있기를 바라는 당신의 마음을 담아, 화형이 크고 활짝 피어나는 모습이 멋진 노란 해바라기, 그리고 노란 튤립을 메인으로 구성했어요.
49,900원
모든 꽃은 아름답지만, 선물로 고르는 꽃은 조금 더 조심스러워요. 받아보는 분의 취향은 어떤지, 어떤 빛깔을 좋아하는지 한번 더 고민하게 되죠. 하지만 선물하는 꽃에서 진한 꽃향기가 가득했으면 하는 건 우리 모두의 같은 마음이에요. 우리가 꽃 향기를 상상했을 때,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 향기를 가진 보랏빛 프리지아 꽃다발을 소개해요. 싱싱한 프리지아 한 다발은 공간을 가득 채우는 진한 향기를 가진 꽃이랍니다. 꽃을 좋아하시는 소녀같은 엄마, 할머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전하고 싶은 은사님께 꽃 선물을 할 일이 있다면, 프리지아만큼 향긋한 기분을 드리는 꽃은 없을 거예요.
49,900원
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봄을 좋아하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봄의 따스한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