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분에게 좋은 일이 생긴 날, 좋은 일을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지만 당신이 얼마나 이 기쁨을 함께하고 있는 지 전하고 싶기도 하죠. 아내의 복직을 축하하면서, 존경하는 상사의 승진을 축하하면서, 오랜 우정을 나눈 친구의 개업을 축하하면서, 사랑하는 부모님의 30번째 결혼 기념일을 축하드리면서, 인생에 다시 없을 순간에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축하를 건네고 싶어요. kukka는 알아요. 당신의 축하와 존경이 그 누구보다 특별하다는 걸. 그래서 준비해보았어요. 당신의 축하에 어울릴만한 최고의 꽃바구니를.
79,900원
꽃다발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유칼립투스(Eucalyptus)는, 그리스어로 '아름답다'와 '덮인다'는 두 단어의 합성어예요. 방 안, 거실 한 켠, 매장 어딘가에 자리를 잡으면 짙은 향기로 이름처럼 공간을 아름답게 덮어주는 식물이죠. 유칼립투스는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잎 끝이 안쪽으로 파여 있어서 중간 중간 하트 모양의 잎을 발견할 수 있는 특별한 폴리 유칼립투스를 소개해요. 유칼립투스 본연의 청량한 향은 더욱 강하고, 사랑스러운 하트 모양의 잎을 갖고 있는 폴리 유칼립투스는 진정 효과가 가장 좋은 식물이라 스트레스 완화에도 공간의 포인트 인테리어로도 좋을 거예요.
89,900원
살아있는 식물을 기르는 일은, 그 어느때보다 섬세한 손길을 필요로 하죠. 물을 주고, 햇빛을 보게 하고, 자라나는 모습을 보면서 식물과 덩달아 우리도 활기를 찾고 기운이 솟는 느낌이에요. 탁월한 실내 공기 정화 능력을 가지고 있어, 새로운 집이나 공사를 갓 마친 공간에 두면 아주 좋은 이국적인 분위기의 아레카야자(Areca palm)를 소개해요. 시원한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보세요. 우리의 공간에 지는 아레카야자의 그림자는 찰나의 휴식과, 아늑함이 될 거예요.
129,900원
부쩍 차가워진 바람에 몸도 마음도 움츠러들어, 요즘 우리는 아름다운 것들을 그냥 지나칠 때가 많은 것 같아요. 하지만 이럴 때일 수록 한번 더 들여다보아야 하는 건 '미안하다', '보고싶다', '사랑한다'의 마음인 것 같아요. 혹시, 오늘 아침 그 소중함을 스쳐보내지는 않았나요? 마음은, 표현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어요. 직접 말하기 괜스레 쑥스럽고, 부끄럽다면 kukka의 꽃바구니에 당신의 마음을 담아 전해 보세요.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않길, 세상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그들의 사랑이 당신 곁에 머무르는 지금 이 순간이 영원하길, 함께하는 시간의 특별함을 잊지 않길. 작지만, 너무나 중요한 소망들을 가득 담아 보는 거예요.
49,900원
시선이 닿는 곳에 상쾌한 식물이 있다면 마음이 싱그럽게 정화되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초록이 공간에 가져다주는 싱그러운 힘을 알기에 요즘은 책상 위에 작은 다육이라도 두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우리의 소중한 사람이 머무는 공간에 놓여질 플랜트는 더 예쁘거나 혹은 더 상쾌한 식물이었으면 하죠. 작은 플랜트지만, 때로는 휴식 한 템포가 되어주기도 하고 때로는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얻기도 하니까요. 화분을 선물할 때,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흔한 식물말고 조금 더 특별한 식물을 고르고 싶은 당신을 위한 세련된 필로덴드론 콩고(Philodendron Congo)를 소개해요.
79,900원
겨울이 더 추울수록, 봄을 맞는 우리의 가슴은 더 따뜻해지죠. 나뭇잎이 떨어진 나무는 황갈색으로, 차가운 바람이 쓸고 지나간 도로는 회색빛으로, 살을 에는 극도의 한기는 우리의 마음을 검은색으로. 그래서 겨울은 무채색의 기분으로 우리를 물들이죠. 이제, 조금은 마음을 가볍게 하고 봄의 생동감을 느낄 때가 된 것 같아요. 연보랏빛의 스톡, 피치빛의 오로라 장미와 연노랑의 카네이션, 그리고 싱그러운 녹색의 유칼립투스와 불로초. 꽃으로 봄을 맞이하는 건, 소중한 나를 위한 최소한의 배려인 것 같아요. 이제 77번째 kukka로 당신의 겨울을 녹이세요.
29,900원
"내 손에만 들어오면, 식물이 죽어요"하는 당신을 위해 준비한 플랜트예요. 키우기 가장 좋은 식물 중 하나라는 스투키는, '무관심'이 가장 큰 거름이라고도 해요. 한 달에 한 번, 물 주는 날 외에는 그냥 두고 지켜보기만 해도 쑥쑥 잘 자라나거든요. 어느 환경에서도 잘 적응하는 튼튼함에, 혼자서도 잘 자라나는 기특함에, 숨막히는 미세 먼지를 정화해주는 깨끗함에, 이제 스투키는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반려 식물이 될 거예요.
69,900원
하루의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의 책상 위, 지친 하루가 끝나고 우리가 머무는 방 안의 테이블 위, 가족들과 함께하는 저녁 식사의 식탁 위에 꽃이나 식물을 올려두었던 경험이 있다면 알 거예요. 작은 식물이지만,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아주 크다는 것을요. 삭막한 도시 속 자연의 녹빛은 외로운 우리에게 위안과 감동을 줘요. 퇴근하고 들어온 집에, 날 반기는 녹색 식물이 있다면 하루 일과에 지친 우리의 마음이 사르르 녹아내리지 않을까요? 내 공간 속 초록빛 정원을 만들어줄 이 작은 플랜트는 외로운 초원 한 가운데 우뚝 솟은 나무처럼 바라 보기만 해도 강한 생명력을 불러와 줄 거예요. 소중한 당신에게 특별한 크루시아를 선물해보세요. 작지만, 당신의 지친 일상에 큰 위안과 휴식을 줄 거예요. 놓여진 자리에서 자연의 기운으로 묵묵히 우리를 계속 응원해 줄 고마운 크루시아(Clusia)를 소개해요.
49,900원
겨울이 더 추울수록, 봄을 맞는 우리의 가슴은 더 따뜻해지죠. 나뭇잎이 떨어진 나무는 황갈색으로, 차가운 바람이 쓸고 지나간 도로는 회색빛으로, 살을 에는 극도의 한기는 우리의 마음을 검은색으로. 그래서 겨울은 무채색의 기분으로 우리를 물들이죠. 이제, 조금은 마음을 가볍게 하고 봄의 생동감을 느낄 때가 된 것 같아요. 연보랏빛의 스톡, 피치빛의 오로라 장미와 연노랑의 카네이션, 그리고 싱그러운 녹색의 유칼립투스와 불로초. 꽃으로 봄을 맞이하는 건, 소중한 나를 위한 최소한의 배려인 것 같아요. 이제 77번째 kukka로 당신의 겨울을 녹이세요.
21,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