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에서 처음 자라난 아네모네는 햇살이 좋고 바람이 잘 드는 곳에서 자라난 꽃이에요. 꽃 이름도 '바람'이라는 단어에서 시작되었다고 해요. 그래서인지 흰 아네모네는 왠지 봄바람을 닮은 것 같아요.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긴 겨울이 끝나고 이제 조금은 포근하게 느껴지는 바람에 기분이 좋아지는 요즘, 조금 더 나 자신을 위한 예쁜 선물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19,900원
선인장마저 죽어서 너무 시무룩한 당신이라면 드라이플라워 화분을 추천해드려요 물 한 방울 주지 않아도 튼튼하게 자리를 빛내주는 '시들지 않아 더 귀여운 화분' 사랑스러운 노란 안개가 드라이플라워로 꾸며진 귀여운 화분 위에 디자인되었어요. 노란빛 사랑스러운 드라이플라워 화분은 당신의 책상과 침실에서 귀여운 포인트 소품이 될 거에요.
14,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