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꽃은 아름답지만, 선물로 고르는 꽃은 조금 더 조심스러워요. 받아보는 분의 취향은 어떤지, 어떤 빛깔을 좋아하는지 한번 더 고민하게 되죠. 하지만 선물하는 꽃에서 진한 꽃향기가 가득했으면 하는 건 우리 모두의 같은 마음이에요. 우리가 꽃 향기를 상상했을 때,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 향기를 가진 보랏빛 프리지아 꽃다발을 소개해요. 싱싱한 프리지아 한 다발은 공간을 가득 채우는 진한 향기를 가진 꽃이랍니다. 꽃을 좋아하시는 소녀같은 엄마, 할머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전하고 싶은 은사님께 꽃 선물을 할 일이 있다면, 프리지아만큼 향긋한 기분을 드리는 꽃은 없을 거예요.
49,900원
부쩍 차가워진 바람에 몸도 마음도 움츠러들어, 요즘 우리는 아름다운 것들을 그냥 지나칠 때가 많은 것 같아요. 하지만 이럴 때일 수록 한번 더 들여다보아야 하는 건 '미안하다', '보고싶다', '사랑한다'의 마음인 것 같아요. 혹시, 오늘 아침 그 소중함을 스쳐보내지는 않았나요? 마음은, 표현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어요. 직접 말하기 괜스레 쑥스럽고, 부끄럽다면 kukka의 꽃바구니에 당신의 마음을 담아 전해 보세요.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않길, 세상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그들의 사랑이 당신 곁에 머무르는 지금 이 순간이 영원하길, 함께하는 시간의 특별함을 잊지 않길. 작지만, 너무나 중요한 소망들을 가득 담아 보는 거예요.
49,900원
모든 여성들의 로망인 컬러가 있다면, 바로 핑크가 아닐까요? 그래서 사랑 고백에는 핑크를 따라올 색감이 없죠. 이번 화이트데이 에디션은 kukka가 준비한 가장 사랑스러운 한 다발이에요. 영원한 여성의 워너비 컬러, 러블리 핑크빛 톤으로 그녀의 마음을 채워 줄 진한 향기의 꽃다발을 준비했어요. 뻔할 수 있는 날이지만, 마음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우리들에게는 사랑을 전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되는 것 같아요. 뻔한 날 뻔하지 않을 수 있는 당신의 마음을 전해보세요.
59,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때로는 내가 올바르게 살고 있는지 혼란스럽기도 하고, 길을 잃은 것 같은 기분도 들어요. 응원이 필요한 순간에 우리가 듣고 싶은 말은 '모든 게 다 잘 될거야.'하는 막연한 메세지가 아니예요. 힘들고 지친 하루에 우리가 듣고 싶은 응원은 이런 거죠. '너는 잘 하고 있고, 그건 당연한 게 아니야.' 오늘은 이 꽃이 대신 전해줄 거예요. 당신의 소중한 사람이 겪고 있는 이 고생스러운 순간은 행복을 위해 찾아 나선 모험일테니 우리는 결국 행복해질 거라구요.
54,900원
꽃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름다움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우리가 꽃을 선물하는 이유는 꽃이 그 아름다움에 가장 가깝기 때문은 아닐까요? 추운 겨울 바람에도, 함께 있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당신의 계절을 봄으로 만들어주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 꽃 선물에 익숙하지 않은 당신에게는 어려운 고민이 시작되죠. 그럴 때에는, 이름마저 그녀를 꼭 닮은 꽃은 어때요? '사랑에 빠진 장미'라고도 불리는 올 포 러브(All For Love) 발그레한 소녀의 두 뺨 같기도 하고, 달콤한 딸기 사탕 같기도 한 핑크빛의 고급 장미. 올포러브 한 다발과 '사랑해'라는 한 마디라면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로맨틱한 사람이 될 거예요.
49,900원
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봄을 좋아하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봄의 따스한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
'사랑의 고백'이라는 꽃말의 오렌지빛 겹튤립, '꽃의 여왕'이라 불리는 하노이 러넌큘러스, 나뭇가지에 하얀 눈이 앉은 것만 같은 설유화까지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꽃말마저 낭만적인 꽃들로 당신의 소중한 마음을 전해 보세요. 흔한 듯, 흔하지 않은 꽃들이라 꽃다발로는 자주 만나기 어려운 꽃들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다발보다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해보았어요. 겨울과 봄 사이에 피는 꽃들은 가장 싱싱하고 예쁜 꽃이죠. 계절은 겨울이지만, 이 꽃과 함께라면 봄 햇살의 따스함을 그녀에게 전할 수 있을 거예요.
54,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