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봄을 좋아하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따스한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
돌세토 장미는 유럽의 웨딩 부케에 사용되는 가장 고급스러운 꽃 중 하나예요. 자연스럽게 건조를 시켜도, 크기나 모양이 크게 변하지 않아서 드라이플라워로도 아주 좋아요. 생화의 싱그러움으로 소중한 사람에게 웃음을 줄 수도 있지만, 드라이플라워의 '영원한 사랑'이라는 꽃말로 그리고 영원히 지지 않을 아름다움을 선물하는 것은 또 다른 기분이에요. 드라이플라워로 이렇게 생동감있는 색을 표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아요. 이 꽃을 받아보시는 분들이 이야기 할 거예요. "당신, 정말 센스있는 사람이네요"
49,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릴 적 꿈꿔오던 해피엔딩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오늘도 행복하고, 내일은 더 행복할 거라고. 그리고 우리는 언제까지나 행복할 거라고.
54,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열네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행운만 걸러주는 미니 리스'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9,900원
보송보송 귀여운 맑은 하늘빛 옥시와 가장 귀여운 꽃이라는 수식이 붙는 화이트 퐁퐁은 동화같은 색감과 화형으로 여성분들께 가장 사랑받는 꽃들 중 하나예요. 게다가, 옥시에는 '사랑의 인사'라는 꽃말이 퐁퐁에는 '감사와 고결'이라는 좋은 꽃말도 있죠.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꽃말마저 낭만적인 꽃들로 당신의 소중한 마음을 전해 보세요. 흔하게 보기 어려운 아스크레피어스와 큰 화이트 장미 미스홀랜드가 고급스러움을 더해주고 들꽃같은 아스틸베와 영춘화의 곡선은 이 꽃다발의 아름다움을 배가시켜준답니다. 흔한 듯, 흔하지 않은 꽃들이라 꽃다발로는 자주 만나기 어려운 꽃들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다발보다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해보았어요.
4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