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에만 들어오면, 식물이 죽어요"하는 당신을 위해 준비한 플랜트예요. 키우기 가장 좋은 식물 중 하나라는 스투키는, '무관심'이 가장 큰 거름이라고도 해요. 한 달에 한 번, 물 주는 날 외에는 그냥 두고 지켜보기만 해도 쑥쑥 잘 자라나거든요. 어느 환경에서도 잘 적응하는 튼튼함에, 혼자서도 잘 자라나는 기특함에, 숨막히는 미세 먼지를 정화해주는 깨끗함에, 이제 스투키는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반려 식물이 될 거예요.
69,900원
시선이 닿는 곳에 상쾌한 식물이 있다면 마음이 싱그럽게 정화되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초록이 공간에 가져다주는 싱그러운 힘을 알기에 요즘은 책상 위에 작은 다육이라도 두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소중한 내 자신이나, 고마운 사람이 머무는 공간에 놓여질 플랜트는 더 예쁘거나 혹은 더 상쾌한 식물이었으면 하죠. 작은 플랜트지만, 때로는 휴식 한 템포가 되어주기도 하고 때로는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얻기도 하니까요. 집 한 켠에 놓아둘 화분을 고를때, 혹은 집들이나 개업식에 선물할 때,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흔한 식물말고 조금 더 특별한 식물을 고르고 싶은 당신을 위한 세련된 아가베 아테누아타(Agave Attenuata)를 소개해요.
9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