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감동받는 건 꽃 한 다발의 아름다움보다도,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주는 섬세한 마음이죠. 특별한 날이 아닌 날에 받는 꽃은 기대하지 못한 고백인 것 같아 두 배로 떨리고, 설레는 것 같아요. "봄을 좋아하는 네 생각이 나서. 꽃 좋아하잖아." 이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얼마나 깊은 마음이 담겨있는지 kukka는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담백하지만 따뜻하게 따스한 감성을 전하는 꽃을 소개해요. 여리여리한 색상의 꽃잎은, 꽃다발을 품에 안은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줄 거예요.
49,900원
돌세토 장미는 유럽의 웨딩 부케에 사용되는 가장 고급스러운 꽃 중 하나예요. 자연스럽게 건조를 시켜도, 크기나 모양이 크게 변하지 않아서 드라이플라워로도 아주 좋아요. 생화의 싱그러움으로 소중한 사람에게 웃음을 줄 수도 있지만, 드라이플라워의 '영원한 사랑'이라는 꽃말로 그리고 영원히 지지 않을 아름다움을 선물하는 것은 또 다른 기분이에요. 드라이플라워로 이렇게 생동감있는 색을 표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아요. 이 꽃을 받아보시는 분들이 이야기 할 거예요. "당신, 정말 센스있는 사람이네요"
49,900원
유럽의 겨울을, 꽃으로 표현하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요? 겨울의 작은 정원을 모티브로 네덜란드의 레드 튤립 다발을 디자인해보았어요. 많은 꽃들이 있지만, 마음을 전하는 꽃은 조금 더 특별했으면 해서 이 레드 튤립은 네덜란드에서 오는 꽃으로 준비했어요. 흔한 듯 하지만, 실제로 우리가 네덜란드에서 오는 튤립을 만나는 일은 드문 일이잖아요. 이 꽃은, 그렇게 잊지 못할 선물이 될 거예요. 당신의 마음 뿐 아니라 유럽의 멋과 향까지 잘 전할 수 있도록 아름답게 작업해서 보내드릴게요 :-)
49,900원
어릴 적 우리가 읽어 내려내려가던 동화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기억하나요? '그리고, 둘은 언제까지나 행복했답니다'라는 행복한 결말로 끝이 나죠. 하지만, 자라나면서 마주친 현실 속 세상은 동화책 속의 세상과는 많이 달랐어요. 어느 순간 우리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동화 속 해피엔딩은 잊은 지 오래인 것 같아요.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릴 적 꿈꿔오던 해피엔딩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오늘도 행복하고, 내일은 더 행복할 거라고. 그리고 우리는 언제까지나 행복할 거라고.
54,900원
하루의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의 책상 위, 지친 하루가 끝나고 우리가 머무는 방 안의 테이블 위, 가족들과 함께하는 저녁 식사의 식탁 위에 꽃이나 식물을 올려두었던 경험이 있다면 알 거예요. 작은 식물이지만,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아주 크다는 것을요. 삭막한 도시 속 자연의 녹빛은 외로운 우리에게 위안과 감동을 줘요. 퇴근하고 들어온 집에, 날 반기는 녹색 식물이 있다면 하루 일과에 지친 우리의 마음이 사르르 녹아내리지 않을까요? 내 공간 속 초록빛 정원을 만들어줄 이 작은 플랜트는 외로운 초원 한 가운데 우뚝 솟은 나무처럼 바라 보기만 해도 강한 생명력을 불러와 줄 거예요. 소중한 당신에게 특별한 아비스를 선물해보세요. 작지만, 당신의 지친 일상에 큰 위안과 휴식을 줄 거예요. 놓여진 자리에서 자연의 기운으로 묵묵히 우리를 계속 응원해 줄 고마운 아비스를 소개해요.
49,900원
보송보송 귀여운 맑은 하늘빛 옥시와 가장 귀여운 꽃이라는 수식이 붙는 화이트 퐁퐁은 동화같은 색감과 화형으로 여성분들께 가장 사랑받는 꽃들 중 하나예요. 게다가, 옥시에는 '사랑의 인사'라는 꽃말이 퐁퐁에는 '감사와 고결'이라는 좋은 꽃말도 있죠.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꽃말마저 낭만적인 꽃들로 당신의 소중한 마음을 전해 보세요. 흔하게 보기 어려운 아스크레피어스와 큰 화이트 장미 미스홀랜드가 고급스러움을 더해주고 들꽃같은 아스틸베와 영춘화의 곡선은 이 꽃다발의 아름다움을 배가시켜준답니다. 흔한 듯, 흔하지 않은 꽃들이라 꽃다발로는 자주 만나기 어려운 꽃들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다발보다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표현해보았어요.
49,900원
생화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우리 곁을 영원히 지켜주는 드라이플라워의 매력. All hand-made Dried Flowers, 336시간 자연의 햇살과 바람에 건조되는 꽃이 하나하나 플로리스트의 손을 거쳐 탄생하는 드라이플라워 드라이플라워 페스티벌 2017의 열네번째 드라이플라워 라인업은 '행운만 걸러주는 미니 리스'예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작품이에요.
9,900원